블로그 이미지
텅빈그릇

태그목록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지방교회] '도장 찍다'의 의미

2018. 8. 28. 10:13 | Posted by 텅빈그릇
-그분 안에서 여러분도 진리의 말씀, 곧 여러분을 구원하는 복음을 듣고 그분 안에서 또한 믿어, 약속의 성령으로 도장 찍혔습니다.(엡1:13)
 

헬라어 어원으로 본 '도장 찍다'는 도장 찍힌 대상이 도장 소유자의 소유물임을 공증하는 동시에 다른 이들이 집적거리지 못하게 막다라는 의미입니다. 위 말씀은 우리가 약속의 성령으로 도장 찍혔음을 말씀하십니다. 이것은 우리 모두가 성령의 소유이며 사탄이 자기의 소유라고 주장하지 못하도록 철저히 차단하시는 것을 말합니다.

고대로부터 도장은 반지 모양의 형태로 만들어져 손가락에 끼는 것이었습니다. 이것은 권력자의 권위를 상징하는 것으로 일단 도장이 찍히면 결코 그 내용이 변경될 수 없음을 나타내었습니다. 또한 권력자가 자신을 대신하여 파견하는 이에게 도장을 주어 보낸다는 것은 그에게 권위를 부여하고 또 그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를 갖고 있다는 것을 선포하는 것이었습니다.

창41:42는 "파라오가 자기 손에서 인장 반지를 빼어 요셉의 손에 끼워 주고"라고 말씀하십니다. 또한 행2:33은 "약속하신 성령을 아버지께 받으셔서"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리스도께서 아버지로부터 성령을 선물로 받듯이 그리스도의 예표인 요셉 또한 파라오에게서 반지를 선물로 받습니다.

여기에서 인장 반지(signet ring)로 번역된 히브리어 טבּעת [ṭabba‛ath ; 탑바아드]는 '파다, 새기다, 관통하다'라는 뜻의 טבע [ṭâba‛ ; 타바]에서 유래된 단어입니다. 고대에는 계약서가 점토판에 내용을 새긴 것이었는데 그 판에 반지를 딱하고 치면 인장이 새겨지게 됩니다. 살아있는 짐승에게 불에 달군 인두로 낙인을 찍으면 그 짐승의 존재 안으로 인장이 새겨지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우리의 요셉이신 그리스도께서는 아버지에게서 인장 반지를 받으셔서 그것으로 우리에게 도장을 찍어 우리의 존재 안에 그리스도를 새겨넣으신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관념에 따르면 약속의 성령으로 도장 찍히는 것은 한 번으로 끝난다고 생각합니다.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성령께서 도장 찍으시는 것은 우리의 일생동안 지속되는 것입니다. 위의 말씀을 계속 먹어보면 '구원하는 복음'이라 하셨지, '구속하는 복음'이라 하지 않으셨음에 깊은 인상을 받아야 합니다.

지방교회, 그 영-생명 주시는 영

Comment

이전 1 2 3 4 5 6 7 8 ··· 55 다음